안국 뉴스룸

News Room

60여년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도전하는 기업이 되겠습니다.

안국문화재단, AG갤러리 동시대 연구기획전 개최 2024-04-05


안국문화재단(안국약품)은 AG갤러리에서 오는 4월 24일까지 신진작가 동시대 연구기획전 '탈빗선' 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안국약품이 후원하고 안국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AG갤러리에서 신진작가들을 위한 지속적인 전시 지원 프로그램으로, 작가들간의 적극적인 교류와 작가의 정체성을 명확히 하면서, 자아에 함몰되기 쉬운 작가의 특성상 관객과 소통하기 위해 동료 작가간의 대화와 동시대를 기반으로 살아가는 예술가의 모습에 대한 고민들을 작가들이 스스로 연구하고 전시를 직접 기획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번 전시 주제어인 '탈빗선'은 원래의 경로에서 벗어나면서 가볍게 스쳐 지나가는 느낌의 조어로 '차연  Differance(프)'의 대체어와 같은 의미로, 두 작가가 논의해서 주제어로 만든 말이다.
 
김동진 작가는 버려진 사물을 대상으로 회화적으로 재구성하고 해체하는 과정에서 삶의 굴레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들을 찾아가는 작가의 사유적인 과정이 담긴 일련의 초월적 서사를 주장한다.

사물자체에 대한 의미보다는 사물을 매개로 하여 그 주변에 떠도는 관계에 대하여 작가는 주목하고 있다. 작가는 프랑스 철학자 '자크 데리다'의 독자적 비평용어인 '차연 differance(프)'의 실천적 구상으로 해체적 반인식론을 따르고 있다.

반면, 이영후 작가는 '공상'의 이미지를 디지털화의 과정으로 배치하여 구조적인 설계를 입체적으로 가공하여 조립된 이미지를 구축함으로써 공상의 행위표출을 실현하고자 한다. 작가는 각종 부품들의 조합에서 얻어지는 그 실체가 기계적 관련성을 내포하여 물질화한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작업하고 있다.

안국문화재단 관계자는 "작가들의 현실에 대한 해체와 공상적 구축을 대조적으로 극명하게 보여주는 두 작가의 듀오 전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전글

안국약품, 대한근감소증 학술대회서 '솔티드 뉴로게이트 스마트인솔' 소개

다음글

안국약품, 솔티드 뉴로게이트 스마트인솔 관련 세미나 개최